본문 바로 가기 글로벌네비게이션 바로 가기

심사규정

"투고된 논문은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편집위원진을 포함하여 해당 분야의 권위있는 세 분의 학자 들께 보내져 심사받게 됩니다."

  • [심사규정 요약]

    1심 판정
    3인 모두 <게재 가능> 혹은 <수정 후 게재> 게재 가능 또는 수정 후 게재
    1인 이상 <수정 후 재심사>
    (<게재 불가> 판정이 없을 경우)
    수정 후 재심
    1인만 <게재 불가> 편집위원회에서 게재 혹은 재심 여부를 결정
    2인 이상 <게재 불가> 게재 불가

  • 재심 판정
    3인 모두 <게재 가능> 또는 <수정 후 게재> 게재 가능 또는 수정 후 게재로 확정
    1인만 <게재 불가> 혹은 <수정 후 재심사> 편집위원회에서 게재 혹은 게재 불가 여부를 결정
    2인 이상 <수정 후 재심사>또는 <게재 불가> 게재 불가
  • 1. [심사위원수]

      투고된 논문은 1편당 3인의 심사를 거친다.

    2. [편집위원 선임]

      편집위원장은 투고된 논문의 분야에 맞게 편집위원을 선정하여 심사절차를 진행한다.

    3. [심사위원 선임]

      편집위원은 투고된 논문 1편 당 해당분야 전문가로 심사위원 3인을 선임하고, 편집 조교는 심사위원에게 투고 논문 사본 1부, 논문심사의뢰서, 논문심사서를 송부하여 심사를 의뢰한다.

    4. [심사 및 판정]

      심사위원은 Jams에 가입하여 논문을 심사한 뒤 게재 가능, 수정 후 게재, 수정 후 재심사, 게재 불가의 4등급으로 판정한다.

      • 심사위원 3인 모두 게재 가능 혹은 수정 후 게재로 판정하면 게재 가능 혹은 수정 후 게재로 확정한다
      • 심사위원 1인 이상이 수정 후 재심사로 판정하고 게재 불가로 판정한 심사위원이 없을 경우 수정 후 재심으로 판정한다.
      • 심사위원 1인만이 게재 불가 판정을 내리면 편집위원회에서 게재 혹은 재심 여부를 결정한다.
      • 심사위원 2인 이상이 게재 불가로 판정하면 게재 불가로 확정한다.
      • 재심사 결과, 심사위원 3인이 모두 게재 가능 또는 수정 후 게재로 판정하면 게재 가능 또는 수정 후 게재로 확정한다. 심사위원 3인 중 2인 이상이 게재 불가로 판정하면 게재 불가로 확정한다. 심사위원 1인만이 게재 불가 또는 수정 후 재심으로 판정하면 편집위원회에서 수정 후 재심이나 게재 불가 여부를 확정한다.
      • 1심이나 재심에서 게재 불가로 확정되면, 현재의 논문 체제나 내용으로는 게재할 수 없으며, 동일 제목과 내용으로 본 학술지에 다시 투고할 수 없다.

    5. [투고자와 심사자 간의 익명성]

      논문 투고자와 심사위원은 상호 익명을 유지한다.

    6. [영문 초록]

      영문초록의 경우, 투고자는 반드시 전문교정인의 수정을 받아 제출해야 한다. 영문초록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, 편집위원회에서는 해당 논문의 게재를 보류할 수 있다.

    • 논문 심사와 관련하여 위에 규정되지 않은 사항은 편집위원회의 결정에 따른다.